시청소감

시청소감 상세
우리들의 큰 형님...2003-10-04 [09:00:00]
작성자 민주&승리 대리운전조회수 [2185]
홈페이지 없음
저희 민주&승리 대리운전에 같이 일하는 분 중에 불혹의 나이에도 불구하고 열정적으로 낮에는 투쟁을, 밤에는 대리운전을 하시는 분이 계십니다.
효성노동조합언양지부 전 지부장이자 해고자인 이덕호동지가 그 주인공입니다.
파업 이전인 2000년도에 사측의 부당노동행위에 맞서다 해고되어 지금까지 힘들게 투쟁하면서도 언제나 든든한 맏형으로써 우리들을 엄호지지하면서 투쟁을 전개하고 있습니다.
대법까지 패소하고서  그나마 한가닥 기댈 언덕마저 상실했고, 경제적으로도 우리들보다 더 힘든 조건이고 두 자녀가 고등학생으로 생계가 여의치 않을텐데도 불구하고 힘든 내색없이 변함없는 투쟁을 하고있는 이덕호동지,아니 우리들의 큰 형님과 함께 듣고 싶습니다.  박준의 "불혹의 노래"라는 노래입니다.

작성자   비밀번호   
글내용